15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 종로구 동대문종합시장 관련 확진자가 증가세를 보이는 중이다.

17일 서울시는 종로구 동대문종합시장 관련 집단감염 확진자가 55명이라고 밝혔다. 이 중 상인 등 시장 종사자는 48명, 가족과 지인은 7명이다.

시에 따르면 시장 종사자 1명이 지난 6일 최초로 확진된 이후 16일까지 54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이 접촉자 등 249명을 검사한 결과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양성이 54명, 음성이 89명이었다. 나머지 106명은 아직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은 심층 역학조사에 나서는 한편, 이달 30일까지 동대문종합시장에 설치된 ‘찾아가는 선별진료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전국 신규 확진자 수는 1420명이다. 이 중 지역 발생은 1403명이다. 서울에서는 해외 유입 3명을 포함해 총 50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