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킹 이후 우주비행사 톈허 모듈 안으로 진입

우주 비행사 3명을 태운 중국 유인우주선 선저우(神舟) 13호가 우주정거장 모듈과 성공적으로 도킹했다.[사진=중국 유인우주항공공정판공실]

중국 유인우주선 선저우 13호와 우주정거장 톈허가 도킹한 이후 우주 비행사 3명은 톈허 모듈 안으로 진입했다[사진=신화통신]

우주 비행사 3명을 태운 중국 유인우주선 선저우(神舟) 13호가 발사 약 6시간 만에 우주정거장 모듈과 성공적으로 도킹했다.

16일 중국 현지 매체 펑파이신문은 중국 유인우주항공공정판공실이 발표한 성명을 인용해 이날 오전 6시56분(현지시간) 선저우 13호가 우주정거장 핵심 모듈인 텐허(天和)와 도킹에 성공했다며 "선저우 12호는 톈허 모듈과 화물우주선 톈저우(天舟) 2, 3호와 연결돼 '사위일체(四位一體)'가 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선저우 13호와 톈허 모듈이 도킹에 성공한 이후 우주 비행사 3명은 톈허 모듈 안으로 진입했다며 "이들은 6개월간 톈허에서 생활하면서 우주정거장 확장 대비 장비 설치를 위한 최대 3번의 우주유영, 모듈 상태 평가, 우주의학 및 기타 분야 실험 등을 수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선저우 13호는 16일 0시23분께 자이즈강, 예광푸, 왕야핑 등 우주비행사 3명을 태우고 '창정-2F 야오-13호' 로켓에 실려 발사됐다. 비행사 3명은 6개월간 우주에 머물며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지난 9월 지구에 귀환한 선저우 12호 우주비행사 3명의 90일간 우주 체류 기록을 뛰어넘는 기간이다.

중국은 2022년 말까지 독자 우주정거장 톈궁의 건설을 끝낸다는 계획이다. 중국이 구축 중인 우주정거장은 길이 37m, 무게 90톤으로 현재 미국, 러시아 등이 공동으로 운영하는 국제우주정거장(ISS)의 3분의 1 크기다. 2024년 ISS가 운영을 종료하고 나면 한동안 중국 우주정거장이 유일한 우주정거장이 될 전망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