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또 ‘신가전의 신세계’ 활짝...식물생활가전 ‘LG 틔운’ 출시

장문기 기자입력 : 2021-10-14 10:00
식물과 함께하는 생활 양식 조성…‘플랜테리어’ 시장 공략 나서
LG전자가 식물 재배 과정 대부분을 자동화한 식물생활가전을 출시해 새로운 생활 양식 조성에 나선다. 업계에서는 실내에 ‘나만의 스마트 정원’을 조성한다는 개념의 신제품 출시를 통해 LG전자가 신(新)가전의 영역을 한발 더 넓혔다는 평가가 나온다.

LG전자는 꽃, 채소, 허브 등 다양한 식물을 손쉽게 키울 수 있는 식물생활가전 ‘LG 틔운’을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틔운’에는 식물과 함께하는 라이프스타일의 싹을 틔운다는 의미를 담았다. 식물을 직접 기르고 싶지만 어려움을 겪는 소비자들을 위한 제품을 통해 새로운 생활 양식을 선도한다는 전략이다.

위·아래 2개의 선반을 갖춘 형태의 틔운은 각 선반에 씨앗키트를 3개씩 장착할 수 있다. 씨앗키트에는 씨앗, 배지 등 식물을 키우는 데 필요한 요소들이 일체형으로 담겨있다.

키트마다 10개의 홀에서 씨앗이 발아해 최대 60개의 모종을 동시에 기를 수 있다는 게 LG전자의 설명이다.

소비자들은 선반에 씨앗키트를 장착한 뒤 물과 영양제를 넣고 문을 닫기만 하면 원하는 식물을 키울 수 있다. 계절과 무관하게 채소는 약 4주, 허브는 약 6주 후 수확할 수 있다. 꽃은 약 8주 동안 자란 뒤 꽃을 피운다.

LG전자는 꽃 3종, 채소 12종, 허브 5종 등 총 20종의 씨앗키트를 먼저 선보인 뒤 추후 종류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 생장 환경조건이 비슷한 식물 3종을 패키지로 결합, 소비자들이 선택해 구입할 수 있도록 했다. ‘컬러 오브 러브(Colors of Love)’, ‘마이 샐러드 플랜(My Salad Plan)’, ‘피스 인 유(Peace in You)’을 비롯한 7가지 씨앗키트 패키지가 우선 출시된다.

LG전자는 틔운을 활용해 식물을 활용한 인테리어를 뜻하는 ‘플랜테리어’ 시장을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네이처 그린, 네이처 베이지 등 오브제컬렉션 색상을 적용해 공간과의 조화를 강조했다. 이에 더해 소비자들이 틔운에서 성장한 식물을 사무실 책상, 침대 협탁 등으로 옮겨서 감상할 수 있도록 ‘LG 틔운 미니’도 추후 출시할 예정이다.

LG전자가 자사의 신가전 제품군을 식물생활가전으로 확장할 수 있었던 데는 생활가전 분야에서 쌓아 온 기술력이 큰 역할을 했다는 분석이다.

틔운에는 냉장고의 인버터 컴프레서를 활용한 ‘자동 온도조절 시스템’, 정수기의 급수 제어 기술을 활용한 ‘순환 급수 시스템’, 에어컨의 공조기술, 공기청정기의 ‘통풍 환기 시스템’ 등 LG전자의 기술력이 총동원됐다. 또 ‘LG 씽큐’ 애플리케이션(앱)과의 연동을 통해 식물의 성장 단계, 환경을 확인·관리할 수도 있다.

LG전자는 이달 31일까지 틔운 사전예약을 진행한 뒤 내달 초부터 차례로 제품을 배송할 계획이다. 15일부터 다음달 초까지는 서울 성동구 ‘플라츠’에서 소비자들이 신개념 식물생활가전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팝업스토어도 운영한다. 출고가는 149만원이다.

한편 틔운은 LG전자가 신사업 육성, 신시장 개척을 위해 만든 사내독립기업(CIC) 모델의 첫 사례로서도 주목받고 있다. LG전자에서 신사업을 담당하는 ‘비즈인큐베이션센터’ 내의 스프라운트 컴퍼니가 틔운을 맡고 있다.

신상윤 스프라우트 컴퍼니 대표는 “집에서 원하는 꽃을 키우고 채소를 수확하면서 식물이 주는 편안한 분위기와 인테리어 효과까지 누릴 수 있는 LG 틔운이 고객들에게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선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가 출시한 식물생활가전 'LG 틔운'.[사진=LG전자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