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공지능과 센서로 이상징후 자동 탐지
  • 현장에서 진단한 정보는 플랫폼으로 즉시 전송
  • 비콘, 지능형 CCTV 등 활용해 출입하는 인원과 차량도 관리

ETRI 연구진이 개발한 가축 전염병 통합 관리 플랫폼[사진=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제공]


국내 연구진이 가축 사육과 질병 상황을 통합 관리할 수 있는 ICT 플랫폼을 개발해, 가축 모니터링, 효과적인 방역 등 필요한 대응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융합연구단은 축산 분야에 ICT를 접목하고, 구제역을 포함한 가축들의 질병 현황을 전 주기에 걸쳐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플랫폼 '아디오스(ADiOS)'와 이에 필요한 관련 기술들을 개발했다.

국내 축산업은 고령 종사자가 많고 축사 간 거리가 짧은 밀집 사육이 많다. 이로 인해 가축 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하기 어렵고, 전염병이 발생하면 빠르게 확산돼 피해가 커진다. 아디오스 플랫폼은 가축이 질병에 걸렸을 때 내는 소리와 행동 변화 등 관련 데이터를 수집해 이상징후를 감지한다. 인공지능과 센서로 가축을 모니터링, 분석하면서 조기에 감염 여부를 파악하는 방식이다. 이상징후가 발생한 농가에는 방역관이 파견돼 신규 개발한 진단키트로 진단한 정보를 아디오스로 송출한다. 상황 전 주기에 걸쳐 수집한 데이터는 역학조사에 활용할 수도 있다.

특히 ETRI는 질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감염병 발생 농가 중심으로 출입을 관리하는 전자 소독 필증, 영상 인식 기술, 비콘 모듈 및 앱 활용 기술도 함께 개발했다. 아울러 기존 집체 교육을 보완하기 위해 가상현실 기반 교육 콘텐츠도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리빙랩 형태로 검증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향후 다른 가축과 질병으로 플랫폼을 확장할 계획이다.

유한영 ETRI SDF융합연구단장은 "개발된 기술로 건강한 가축사육 환경을 마련해 국민이 안전한 먹거리를 공급받고, 우리나라 축산업 환경이 경쟁력을 갖추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