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북 EU회원국 외교관 전원 철수…루마니아 대사관도 문닫아

김해원 기자입력 : 2021-10-14 09:33
코로나19 봉쇄로 인해 순환 근무 어려워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도 마을[사진 = 연합뉴스]



북한의 코로나19 봉쇄 조치로 평양 주재 공관을 운영하던 루마니아 대사관 마저 최근 문을 닫으면서 유럽연합(EU) 회원국 전체가 북한에서 철수하게 됐다. 

14일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NK뉴스에 따르면, 평양 주재 루마니아 대사관은 마지막까지 남아 있던 직원 2명을 지난 9일 중국 국경을 통해 철수시키고 문을 닫았다.

루마니아 외교부는 "북한 당국이 실시한 코로나19 대응 조치가 강화됨에 따라 평양에 위치한 루마니아 대사관의 활동은 10월 9일 중단됐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 현지에서 실시된 (코로나19 관련) 제약은 순환 근무를 시행하려는 루마니아의 노력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북한 당국의 규제로 인력 교체가 어려워짐에 따라 대사관 운영을 중단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초 북한이 코로나19를 이유로 국경을 봉쇄한 이후 영국, 독일, 이탈리아, 폴란드, 스웨덴, 체코, 불가리아 등 유럽 국가들이 줄지어 북한 공관을 폐쇄했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지난 8일 유엔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올해 7월부로 평양 소재 재외공관 25곳 중 9곳만 외교인력이 북한 내에서 활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중국, 쿠바, 이집트, 라오스, 몽골, 러시아, 시리아, 베트남 등이 북한 공관을 운영 중이다. 

존 에버라드 전 주북 영국대사는 NK뉴스에 "스웨덴이 1970년대 평양 대사관 문을 연 이래 서방 외교관이 북한에 없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북한의 고립이 두드러지게 깊어졌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