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행사에 '김정은 얼굴 티셔츠' 등장...친밀감 강조 의도?

김해원 기자입력 : 2021-10-13 16:55
'김정은 얼굴 티셔츠' 공식 행사장에 처음 등장

지난 11일 열린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에서 음악 연주를 지휘하는 북한 지휘자의 티셔츠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얼굴이 그려져 있다. [사진 =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얼굴이 그려진 티셔츠가 북한 공식행사에 처음 등장했다. 북한은 최고지도자의 얼굴을 신성시하고 있어 김 위원장의 얼굴이 그려진 티셔츠가 등장한 것은 이례적이다. 

12일 조선중앙TV가 방영한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 영상을 보면 행사 개막식에서 국가 연주를 이끄는 지휘자가 김 위원장 얼굴이 흑백으로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있다. 북한은 최고지도자 얼굴이 담긴 신문과 사진, 교과서, 책 등을 모두 '1호 출판물' 규정하고 있다. '최고 존엄'으로 여기는 김 위원장의 사진이나 그림도 어떤 상황에서도 가장 먼저 챙기고 보호해야 할 대상으로 여겨진다.  

이 때문에 북한 내에서 이런 의류는 찾아볼 수 없었다. 특히 실제 2003년 9살 소녀가 집에 불이 나자 불 속에 뛰어들어 김정일 국방위원장 초상화를 구하려다가 숨진 사건이 있었다고 북한 매체가 크게 홍보한 바 있다.

2013년 외부에서 김 위원장의 성형 의혹이 불거졌을 때는 조선중앙통신이 김 위원장의 얼굴을 '존안'으로 지칭하며 "백두산위인의 태양의 존안에 얼마나 위압되고 얼이 나갔으면 차마 상상할 수도 없는 수술 의혹설까지 꾸며냈겠는가"라고 반발한 적도 있다. 

이랬던 북한이 김 위원장의 얼굴을 그려 넣은 의류를 내놓은 것은 일부 서구식 방식을 따라 하는 맥락으로 볼 수 있다. 이미 지난해 인공기와 한반도기를 그린 티셔츠를 생산하고 주민들이 이를 입고 다니는 사진을 홍보한 적이 있다.

나아가 최고지도자 얼굴을 그린 티셔츠까지 등장한 데는 신성시되는 지도자의 친근감, 친밀감을 강조하려는 의도가 있지 않으냐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유명인의 얼굴이 그려진 티셔츠로는 쿠바 혁명의 아이콘인 에르네스토 체 게바라 티셔츠가 대표적이다. 체 게바라가 북한에서 높은 평가를 받는다는 점에서 '김정은 티셔츠'에도 영감을 준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