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이낙연 "당무위 결정 존중...정권 재창출에 힘 보태겠다"

박경은 기자입력 : 2021-10-13 17:50
與 당무위, 이낙연 측 '무효표 처리' 이의제기 불수용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에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합동연설회를 마치고 이낙연 경선 후보와 포옹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여당 당무위원회가 이의제기를 수용하지 않은 데 대해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지난 10일 결론이 난 여당 대선 경선 결과에 대해서도 승복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대통령후보 사퇴자 득표의 처리 문제는 과제를 남겼지만, 그에 대한 당무위원회 결정은 존중한다"며 "저는 대통령후보 경선 결과를 수용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는 "경선에서 승리하신 이재명 후보께 축하드린다"며 "이 후보께서 당의 단합과 대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함께 선의로 경쟁하신 추미애, 박용진, 정세균, 김두관, 이광재, 최문순, 양승조 동지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또 "저는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노력하겠다. 민주당이 직면한 어려움을 타개하고 국민의 신임을 얻어 정권을 재창출하기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숙고하고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고 전했다.

그는 "부족한 저를 도와주시고 지지해주신 모든 분께 눈물 나도록 고맙고 미안하다"며 당원 등을 향해 "서로를 배려하고 존중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더불어 "지금은 민주당의 위기다. 위기 앞에 서로를 포용하고, 그 힘으로 승리했던 것이 민주당의 자랑스러운 역사"라면서 "부디 저의 고심 어린 결정과 호소를 받아 주시기를 간청드린다"고 거듭 호소했다.

앞서 민주당은 이날 오후 최고의사결정기구인 당무위를 열고 대선 경선 무효표 처리와 관련한 이 전 대표 측의 이의 제기를 수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 전 대표 측은 지난 10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최종 대선 후보로 선출된 직후 대선 경선에서 중도 사퇴한 후보가 얻은 표를 무효표로 처리한 당 선관위 결정이 잘못됐다며 11일 당사에 공식적으로 이의를 제기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김두관 의원의 득표를 무효표로 처리하지 않고 모두 합산해 계산하면 이 지사 득표가 과반에 미달해 2위인 이 전 대표와 결선 투표를 실시해야 한다는 주장이었다.

이에 당무위는 이날 격론 끝에 사퇴한 후보의 득표를 모두 무효화한 당 선관위 결정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다만 향후 논란의 여지가 없도록 관련 당규를 개정하기로 합의했다.

다음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입장문 전문이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랑하는 민주당에 드리는 글>

대통령후보 사퇴자 득표의 처리 문제는 과제를 남겼지만, 그에 대한 당무위원회 결정은 존중합니다. 저는 대통령후보 경선 결과를 수용합니다.

경선에서 승리하신 이재명 후보께 축하드립니다. 이 후보께서 당의 단합과 대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 주시리라 믿습니다. 함께 선의로 경쟁하신 추미애 박용진 정세균 김두관 이광재 최문순 양승조 동지께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저는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민주당이 직면한 어려움을 타개하고 국민의 신임을 얻어 정권을 재창출하기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숙고하고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습니다.

부족한 저를 도와주시고 지지해주신 모든 분께 눈물 나도록 고맙고 미안합니다. 그 고마움과 미안함을 제가 사는 날까지 갚아야 할 텐데, 그럴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여러분의 사랑을 제 삶이 다하도록 간직하겠습니다.

사랑하는 당원 동지 여러분, 경선에 참여해 주신 국민 여러분!

서로를 배려하고 존중해 주시기 바랍니다. 동지 그 누구에 대해서도 모멸하거나 배척해서는 안 됩니다. 그래서는 승리할 수 없습니다. 그 점을 저는 몹시 걱정합니다. 우리가 단합할 때, 국민은 우리를 더 안아 주십니다.

지금은 민주당의 위기입니다. 위기 앞에 서로를 포용하고, 그 힘으로 승리했던 것이 민주당의 자랑스러운 역사입니다. 그것이 평생을 이름없는 지방당원으로 사셨던 제 아버지의 가르침이었습니다. 부디 저의 고심 어린 결정과 호소를 받아 주시기를 간청 드립니다.

여러분의 낙심이 희망으로 바뀔 수 있도록 제 책임을 다하겠습니다. 민주당이 더 혁신하고, 더 진화하고, 국민과 국가에 무한책임을 지는 더 유능한 국민정당으로 거듭나는 데 힘을 모으겠습니다.

강물은 바다를 포기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나라다운 나라를 포기하지 않습니다. 우리 함께 강물이 됩시다. 문재인 정부가 성공해야 합니다. 반드시 4기 민주정부를 이룹시다. 기필코 대선에서 이깁시다. 여러분과 함께 강물처럼 쉬지 않고 끈기 있게 흘러 바다에 이르겠습니다. <끝>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