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국감] 국민 10명 중 8명 “집값 오르는 것 싫다”

윤주혜 기자입력 : 2021-10-13 13:07
집값 상승 ‘좋다’는 사람 10명 중 1.5명에 그쳐 무주택자 94%, 유주택자 90% "현재 집값 수준 비싸"

추천 매물 안내문이 부착된 서울 송파구의 한 부동산 중개업소. [사진=연합뉴스] 


국민 다수가 현재 집값 수준이 높다고 인식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추후 집값이 상승하는 것에 대해 부정적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서울 강서을·국토교통위원회)이 한국도시연구소와 함께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부동산 관련 국민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국민 10명 중 8명(85%)이 '집값 상승이 싫다'고 답했다. 아울러 10명 중 9명(91%)은 '현재 집값이 높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집값이 높다고 보는 국민이 91%(매우 높다 60.1% + 높은 편 30.9%)로 매우 많았다. 무주택자 93.8%, 유주택자 90%가 집값이 높다고 응답했다. 주택소유 여부와 관계없이 대부분 집값이 높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이다. 월 가구 소득별로 살펴보면 700만원 이상(85.8%) 가구를 제외하고 ‘높다’는 의견이 90% 이상 비율을 보였다.

국민의 85.1%는 집값 상승에 대해 부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집값이 오르는 것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85.1%가 '주거비 부담이 커지므로 싫다'고 응답했다. 반면 '자산이 늘어나는 것이므로 좋다'는 응답은 14.9%에 그쳤다.

집을 가지고 있는 사람 역시 '집값 상승이 싫다'는 응답이 81.5%로 높았다. 무주택자인 경우에는 95.4%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거주형태별로는 월세 세입자 95.4%, 전세 세입자 88.2%, 자가 거주자 81.9%로 세입자의 여론이 더 부정적이었다. 소득수준별로 보면 월가구소득 300만원 미만에서 91%, 300만~700만원은 84%, 700만원 이상은 74%가 부정적으로 답해 소득이 적을수록 집값 상승을 반기지 않았다.

향후 집값 전망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2.7%가 '더 오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재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는 응답은 23.7%, '떨어질 것'은 23.6%였다.

연령이 낮을수록 집값 상승을 예상하는 응답이 높았다. 만 18~29세 68.0%, 30대 59.9%, 40대 51.3%, 50대 45.4%, 60대 이상 45.5%에 달했다. 거주형태별로는 월세 세입자의 60.0%, 전세 세입자의 55.4%, 자가 거주자의 50.7%가 향후 집값이 더 오를 것이라고 예상해, 세입자의 집값 상승 전망이 더 높게 나타났다

진 의원은 “무주택자와 유주택자를 불문하고 거의 모든 국민이 집값 안정을 강력히 희망하고 있는 민심을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이번 대선에서 이러한 민심을 반영한 집값 안정화 정책이 제시돼야 하고, 이에 대한 치열한 토론과 숙의 과정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조사는 9월 30일부터 10월 7일까지 전화 면접조사로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0% 포인트다. 
 

[그래프=진성준 의원실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