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중개업소 개업 올해 들어 월간 최소치

윤주혜 기자입력 : 2021-10-12 07:51
중개수수료 인하·거래절벽 겹치며 개업 줄어
 

사진은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 전망대에서 바라본 서울 강남일대의 모습.


부동산 중개업소의 개·폐업이 동반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부동산 거래량이 얼어붙은 데다 중개 수수료 인하까지 겹치면서 개업이 줄어드는 모습이다. 

12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지난 8월 전국적으로 부동산 중개업소 개업은 1075건, 폐업은 815건으로 각각 집계돼 개·폐업 모두 올해 들어 월간 최소치를 기록했다.

개업은 올해 1월(1833건) 이후 꾸준히 감소해 1000건을 겨우 넘는 수준으로, 이는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규제로 거래가 얼어붙었던 2019년 9월 개업 건수(994건) 이래 가장 적은 수치다.

폐업은 지난 2월(833건) 월간 최소 수준으로 떨어진 데 이어 8월(815건)에는 이보다 더 감소해 6개월 만에 역대 최소치를 경신했다.

지난달 말 기준 공인중개사 자격증 소지자는 46만6000명, 개업한 중개사는 11만5000명이다.

최근 몇 년간 집값 급등세로 중개 수수료에 대한 기대수익이 높아지면서 부동산 중개 시장에 뛰어든 사람도 급증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정부의 거듭된 부동산 규제 강화 조치에 따라 올해는 전국적으로 거래가 극도로 부진한 상황이다.

더구나 중개 수수료율을 낮추는 것을 골자로 한 공인중개사법 시행규칙이 이르면 이달 안에 시행될 예정이어서 중개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온라인 중개 플랫폼 업체들은 공격적인 영업에 뛰어들면서 기존 오프라인 중개업체들의 부담도 가중되고 있다. 

반값 부동산 중개 수수료 플랫폼으로 알려진 다윈중개의 경우 최근 '전국 부동산 개발 호재 및 재건축 사업성 지도' 서비스를 출시했다.

또 온라인 사업 모델을 바탕으로 낮은 중개 수수료를 내세우는 우대빵중개법인은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조만간 '갭 매물'(세를 끼고 살 수 있는 매물)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