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

‘코로나19’ 유행이 지속하면서 10일에도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093명이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 1152명보다 59명 적다. 일주일 전 일요일(10월 3일)과 비교해도 73명 줄었다.

지역별로 보면 여전히 수도권이 790명(72.3%), 비수도권 303명(27.7%)을 크게 웃돌았다.

시도별로는 서울 421명, 경기 306명, 인천 63명, 충북 57명, 부산 45명, 대구 43명, 경남 33명, 경북 30명, 대전 19명, 충남 16명, 강원 14명, 전북 12명, 전남 11명, 광주 10명, 제주 8명, 울산 5명 등이다.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날 예상 확진자 수는 1500명~1600명대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211명)부터 96일 연속 네 자릿수를 기록했고, 이날로 97일째가 됐다. 최근 일주일간(10.4∼10) 발생한 신규 확진자 발생 추이는 1671명→1574명→2027명→2425명→2175명→1953명→1594명 순이다,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 발생 확진자는 일 평균 약 1890명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