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대장동 의혹에도 지지층 결집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이 지난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기 합동연설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후보. [사진=연합뉴스]


10일 서울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출 경선 레이스가 막을 내린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경선 마지막 합동연설회를 개최한다.

연설회가 끝나면 당 선관위는 서울지역 대의원·권리당원(14만명)과 3차 선거인단(30만명) 투표함을 연다. 개표 결과는 오후 6시께 나올 예정이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날 경선에서 민주당 20대 대선후보 선출이 유력하다. 현재 누적 득표율 과반으로, 약 11만표만 추가 확보하면 결선 없이 본선으로 직행한다.

이 지사는 전날 경기지역에서 순회경선 득표율 최고치인 59.2%를 기록해 사실상 후보 선출을 확정지었다. 이로써 누적 득표율은 55.2%로 올랐고, 이낙연 전 대표(33.9%)와의 격차는 약 23만표로 벌어졌다.

광주·전남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과반 승리를 달성한 이 지사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논란 속에서도 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반면 이 전 대표는 광주·전남지역 득표율 1위로 분위기 반전을 노렸으나 성공하지 못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누적 득표율 9.1%로 3위가 확실시되며, 박용진 의원은 1%대 득표율로 4위에 그칠 전망이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8월 31일 대전·충남을 시작으로 전날 경기까지 총 10차례 지역 경선을 했다. 처음에는 경선 후보가 6명이었으나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김두관 의원이 차례로 물러나면서 4파전이 됐다.

이 지사는 이날 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되면, 후보 수락 연설을 할 예정이다. 이후 경선 캠프 해산과 중앙선대위 발족 등 본선 체제로의 절차를 수행하게 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