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희망2021 나눔캠페인·코로나19 특별모금 등 기부온도 높아
  • 포상 사업비 2000만원, 저소득 가구 아동 대상 공부방 지원 사업 예정

지난 5일 경주시청 대외협력실에서 ‘2021년 경북 사랑의 열매 우수지자체 선정 및 유공자 포상 수여식'을 가지며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는 ‘2021 경북 사랑의 열매 우수지자체’로 선정돼 지난 5일 경주시청 대외협력실에서 유공자 포상 수여식을 가졌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우수지자체 선정에 따라 시는 사업비 2000만원을 배정받아 지역사회보장협의체를 통해 저소득 가구 아동을 대상으로 공부방 지원 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지속적인 나눔 문화 정착을 위해 100만원 이상 개인 기부자인 ‘나눔리더’와 사업자 소액 정기기부 프로그램인 ‘착한가게’ 발굴을 위해서도 지속적인 노력에 나설 계획이다.

‘경북 사랑의 열매 유공자 포상식’은 어려운 이웃에게 사랑을 실천하고 나눔 문화 확산에 기여한 지역의 기관‧단체‧개인을 대상으로 매년 경상북도와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공동으로 실시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모금회에서 우수지자체를 직접 방문해 소규모 전달식으로 진행했다.

이날 주낙영 경주시장과 전우헌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최대락 경주 사랑의 열매 나눔봉사단장이 참석한 가운데 우수지자체로 선정된 경주시에 상패와 기념 휘장을, 우수 기부자에게는 경북모금회장상(이상복 경주빵) 상패와 기념품을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경주시는 시민들의 뜨거운 관심과 참여로 인해 연말 모금인 희망 2021 나눔 캠페인과 지난해 코로나19 특별모금에서 나눔이 끊이지 않았고, 1억원 이상 개인 기부자인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은 총 18명으로 도내에서 가장 많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 8월 도내 최초로 시청사 내 ‘아너 홍보존’을 설치하는 등 기부자의 뜻을 기념하고 있으며, 나눔 문화 확산에도 앞장서고 있다.

전우헌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은 “나눔의 역사가 흐르는 경주시에서 ‘2021 사랑의 열매 우수상’을 수상하신 것을 진심으로 축하드리고, 12월부터 시작하는 ‘희망 2022 나눔 캠페인’에도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임에도 따뜻한 나눔 정신을 실천해주신 많은 시민분들과 기업‧단체‧기관에 감사를 드리며, 최부자의 나눔 정신을 이어 받은 경주의 기부 문화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