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블록체인 기반 착한페이 활용으로 편의성 강화·소상공인 수수료 부담 최소화
  • “KT, 보유한 플랫폼 역량으로 국민·지역·국가에 기여할 서비스를 발굴할 것”

KT 모델이 QR코드를 활용해 익산다이로움을 활용하는 모습. [사진=KT 제공]

KT가 지역사회와 기업의 동반성장·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북 익산시의 지역화폐 서비스를 개선한다고 27일 밝혔다.

KT와 익산시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익산多e로움(익산다이로움)에 QR 결제 서비스를 도입한다. 익산시민은 KT 착한페이 앱에 접속 후 QR 코드를 스캔하면 쉽게 결제할 수 있다.

익산다이로움으로 올해 현재 약 2050억원의 지역화폐가 발행됐다. 해당 추세를 보면 1년간 약 3500억원이 발행될 예정이다. QR 결제 서비스 활용으로 소상공인의 카드 수수료는 약 26억원이 절감될 것으로 보인다.

QR 결제 서비스는 상품권 발행과 폐기가 필요 없고 결제 내역도 앱에서 확인할 수 있는 친환경 서비스다. KT 착한페이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보안성이 높아 도난·부정사용의 위험이 적다.

실제 울산시, 김포시, 공주시는 QR 결제 서비스 기반 지역화폐로 연간 최대 40억원의 비용 절감을 실현하고 있다. 비용 절감 효과는 소상공인의 혜택으로 돌아간다.

KT와 익산시는 지역 내 커뮤니티 활성화와 사회공헌활동을 동반 추진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느끼는 소상공인이나 노인복지시설, 보육원 등에 물품을 지원하고 있다. KT와 익산시는 익산다이로움 QR 결제 서비스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가맹점을 모집 중이다. 가맹점을 대상으로 QR 키트를 제공한다. 가맹점에 가입하고자 하는 소상공인은 착한페이 앱 내 가맹점 모드에서 신청하면 된다.

임채환 KT AI/DX플랫폼사업본부장(상무)은 “KT는 착한페이의 장점을 살려 ESG 경영을 통한 상생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디지털플랫폼기업으로서 보유한 플랫폼 역량을 살려 국민, 지역, 국가에 기여할 수 있는 서비스를 발굴하겠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