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헝다 사태와 호들갑

조현미 경제팀장입력 : 2021-09-27 08:15

 

"글쎄요,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단기적일 겁니다." 중국 헝다그룹 부도설을 두고 한 경제학부 교수는 이같이 말했다. 헝다 채무불이행(디폴트) 우려에 세계 금융시장이 출렁였다. '헝다 리스크'라는 말이 나왔다. 하지만 헝다가 파산하더라도 내수 중심 회사인 만큼 해외 시장에 미칠 영향이 크지 않다는 지적이 있다. 일부 전문가들의 과도한 우려가 시장 불안감을 부추긴 건 아닌지 지켜볼 일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