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오후 6시까지 전국서 1980명 확진…전날보다 209명 적어

송종호 기자입력 : 2021-09-25 20:47
서울 672명·경기 576명·인천 162명 등 수도권 1410명

전국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증가세를 보이는 가운데 24일 오후 중구 국채보상공원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길게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국내 발병 후 확진자가 처음으로 3000명을 넘어선 가운데 25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신규 확진자가 이어졌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천980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의 2189명보다는 209명 적지만 지난주 토요일이었던 18일에 집계된 1570명보다는 410명 많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1084명 늘어 최종 3273명으로 마감됐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410명(71.2%), 비수도권이 570명(28.8%)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672명, 경기 576명, 인천 162명, 대구 91명, 경북 85명, 경남 72명, 충남 71명, 부산 46명, 충북 42명, 강원 39명, 대전 35명, 광주 33명, 전북 22명, 울산 14명, 전남 13명, 제주 7명이다. 이날 현재 세종을 제외한 전국 1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