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은 사외이사에 이재민·윤태호...첫 노조추천이사 탄생

서대웅 기자입력 : 2021-09-17 18:43
홍 부총리, 노·사 추천 인사 2명 모두 임명 ESG경영 확대 위해 이사회 7명으로 늘려

[사진=수출입은행]


수출입은행 노동조합이 추천한 인사가 사외이사로 임명됐다. 노조추천 이사가 나온 것은 금융권은 물론 공공기관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수은은 동시에 사외이사를 기존 3명에서 4명으로 늘려 사측이 추천한 인사도 추가로 선임됐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이재민 해양금융연구소 대표와 윤태호 법무법인 태평양 변호사를 수은 사외이사로 임명했다. 앞서 지난 10일 수은 이사후보추천위원회는 노조측이 추천한 이 대표와 사측이 추천한 윤 변호사를 최종 후보로 올렸고, 같은날 방문규 수은 행장이 제청했다.

이사회에서 공석은 지난 5월31일 임기 만료로 물러난 나명현 사외이사 한 자리였으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를 위해 사외이사 1명을 늘리기로 노사가 합의했고 기재부가 이를 승인했다. 수은 이사회는 기존 사내이사 3명(행장·전무이사·상임이사), 사외이사 3명에서 사내 3명, 사외 4명 등 총 7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사외이사로 선임된 이재민 대표는 2011년 7월까지 수은에서 근무한 후 한국해양대학교 선박금융학 교수를 지낸 선박금융 전문가다. 수은 노조는 수은이 선박금융 비중이 높은 만큼 이 분야 최고 전문가로 꼽히는 이 대표를 추천했다.

윤태호 변호사(사시 34회)는 서울지방법원 판사, 서울고등법원 판사, 대법원 재판연구관 등을 지낸 후 2010년 법무법인 태평양에 합류했다. 태평양 '투톱' 중 한명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노조가 추천한 인사가 이사회에 임명된 것은 금융권은 물론 공공기관 통틀어 이번이 처음이다. 당초 문재인 정부는 공공기관엔 노동자가 이사회에 직접 참여하는 노동이사제 도입을 100대 국정과제로 내세웠다. 이를 위해선 공공기관운영법 개정이 우선돼야 하는데 개정안이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해, 금융 공공기관 노조는 법 개정 없이 도입 가능한 노조추천이사제를 요구해 왔다.

금융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노조추천이사제가 확산할지 주목된다. IBK기업은행은 사외이사 4명 중 2명이 내년 3월 임기가 만료된다. 기은은 앞서 두 차례 노조추천이사 임명을 시도했으나 모두 불발됐다. 하지만 수은에서 노조추천이사가 탄생함에 따라 기은 노조는 내년 재도입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기은 사외이사는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임명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