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도 신용대출 한도 ’연소득 이내‘로 축소

한영훈 기자입력 : 2021-09-15 08:16

[사진=아주경제 DB]

우리은행이 개인 신용대출 한도를 '연소득 범위‘ 이내로 낮춘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이날부터 8개 주요 신용대출 상품의 최대 한도를 연소득 범위 이내로 제한한다.

단, 신규 및 증액 건에만 적용한다. 만기가 도래하는 여신의 기한 연장에는 적용하지 않는다

이는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관리 강화에 따른 조치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주요 시중은행들에게 개인 신용대출 한도를 연 소득 이내 수준으로 축소할 것으로 요청한 바 있다.

이에 따라 NH농협은행과 하나은행이 신용대출 한도를 '연소득 100% 이내'로 줄였다.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도 이달 안에 연소득 이내로 한도를 줄이기로 했다.

외국계인 한국씨티은행과 SC제일은행,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 역시 같은 조치를 취하기로 정하고 시기를 검토 중이다.

다른 인터넷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는 지난 8일 신용대출 한도를 최대 7000만원에서 최대 5000만원으로 줄였다.

마이너스통장 대출의 경우 국민·신한·우리·하나은행이 최대한도를 5000만원 이내로 축소했다. 카카오뱅크는 3000만원까지로 줄였다. 농협은행은 연소득 이내에서 최대 1억원까지 마이너스통장을 이용할 수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