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서히 정상화" 하나투어, 10월부터 전 직원 정상근무

기수정 문화팀 팀장입력 : 2021-09-13 10:12

하나투어가 오는 10월부터 운영 정상화에 돌입한다. [사진=게티이미지 제공]
 

코로나19 장기화에 허리띠를 바짝 졸라맨 (주)하나투어(대표이사 김진국, 송미선)가 오는 10월부터 '운영 정상화'에 돌입한다.

코로나19 여파로 유동성 위기에 빠졌던 하나투어는 보유하고 있던 부동산을 줄줄이 매각하고, 구조조정을 진행한 바 있다. 서울 종로구 공평동 본사 사옥 등 인근 대지와 건물을 키움증권에 매각하며 숨통을 텄다. 매각 금액은 1170억원. 

지난해 4월부터 필수 근무 인력을 제외한 전 직원 유·무급 휴직을 시행했던 하나투어는 올해 4월부터 근무 인력을 점차 늘리기 시작, 오는 10월부터 전 직원 정상근무 체제로 전환하고 급여도 정상 지급할 예정이다.

​하나투어가 정상근무 체제로 전환하는 것은 최근 백신 접종률이 증가하고 정부의 위드코로나 전환 검토 등 해외여행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 데 따른 조치다. 하나투어는 향후 해외여행 시장 회복 시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이번 결정에 따라 1200명 직원 중 육아휴직 등 휴직자를 제외한 1100명이 정상 복귀할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 여파에 유·무급 휴직을 시행한 지 1년 6개월 만이다. 

박철 하나투어 인사부서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은 여전하지만, 해외여행 시장 회복 조짐에 맞춰 발 빠르게 대응하고자 전 직원 정상근무 체제 전환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하나투어는 기존의 상품, 판매 채널, IT 시스템 등을 보완해, 위드코로나 시대에 맞는 새로운 여행상품과 서비스를 곧 선보인다. 아울러 장기휴직 복직자에 대한 시스템 교육과 조직별 실무 교육을 진행하는 등 고객이 경험하게 될 새로운 여행 준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