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재난지원금 받은 근로소득자 중 16만명·513억원 기부

최다현 기자입력 : 2021-09-08 11:10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5월 지급된 전국민 대상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은 근로소득자 중 16만명이 기부를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국세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귀속 근로소득 연말정산 결과 지난해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기부한 인원은 총 15만6931명, 기부 금액은 512억7200만원이었다.

정부는 지난해 2216만가구에 14조2372억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했으며 이중 2783억5000만원(73만6000건)이 기부됐다고 밝힌 바 있다.

이를 고려하면 73만6000건 중 15만여건은 근로소득자가 기부한 셈이다. 다만 과세 미달로 기부금 세액공제 대상에 해당되지 않거나 지원금을 신청하지 않아 자동으로 기부 처리된 경우 등은 15만여건에 포함되지 않았다.

근로소득 분위별 기부 현황을 보면 소득 상위 10% 근로소득자가 낸 기부금이 319억8500만원으로 전체 근로소득자 기부금의 62.4%를 차지했다. 상위 10~20% 근로소득자는 68억6900만원(13.4%), 상위 20~30% 근로소득자는 39억3900만원(7.7%)으로 소득이 적어질수록 기부금도 줄었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기부금이 170억9000만원(33.3%)으로 가장 많았다. 경기가 114억1300만원(22.3%)으로 두번째로 많았다. 이어 부산 23억7400만원(4.6%), 경남 22억6400만원(4.4%) 순이었다. 나머지 지역은 모두 1.0∼3.0%대였다. 세종은 12억4900만원(2.4%)으로 집계됐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