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법조계 "마스크 벗는 건 본인 의지"

송파 전자발찌 연쇄살인사건 피의자 강윤성. 서울경찰청은 전날 오후 3시께 신상정보 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강윤성의 얼굴과 이름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심의위는 경찰 내부위원 3명과 변호사 등 외부위원 4명으로 구성됐다. [사진=서울경찰청]


서울경찰청이 송파 전자발찌 연쇄살인사건 피의자 강윤성(56·남)을 다음 주 검찰에 송치한다고 3일 밝혔다.

강윤성은 검찰 송치 전,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나와 포토라인에 선다. 마스크를 벗고 얼굴 전체를 공개할지 주목된다.

강윤성이 마스크를 벗은 모습까지 공개할지는 본인 의지에 달렸다. 법조계 관계자는 "신상이 공개됐어도 마스크를 벗길 법적 근거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강윤성이 지난달 31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에 앞서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취재진에 소리치며 신경질적인 모습을 보였다는 점에서, 다음주 검찰 송치 전 마스크를 벗고 포토라인에 서서 취재진 질문에 답할 가능성이 있다.

영장실질심사 출석 당시 강윤성은 "기자들이 보도나 똑바로 하라고 해"라며 "기자들이 진실을 모르니까 그러는 거 아니냐"고 소리를 질렀다.

강윤성의 분노는 서울동부지법에 출석한 이후에도 계속됐다. 법원에 들어가기 직전 갑자기 취재진을 향해 "XX XXX야 똑바로 해"라며 욕설을 쏟아냈다. 취재진 마이크 선을 발로 차는 등 폭력적인 모습도 보였다.

강윤성은 영장실질심사가 끝난 뒤 법정을 퇴장하며 "더 많이 죽이지 못한 게 한이 된다"라고 말했다. 취재진이 '반성 전혀 하지 않는 겁니까', '피해자들에게 할 말이 없냐'고 질문하자 강씨는 "당연히 반성 안 하지, 사회가 x같아서 그러는 거야"라고 소리쳤다.

성폭행 2번을 포함해 모두 14차례 범죄를 저질렀던 강씨는 출소 3개월 만에 전자발찌를 찬 채로 지인인 여성을 살해하고,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한 이후에도 약 39시간 동안 활보하며 또다시 살인을 저질렀다. 강씨는 도주 이틀 뒤인 29일 오전 8시쯤 송파경찰서를 직접 찾아 자수했다.

경찰은 강윤성에게 적시된 혐의 중 살인을 강도살인 등으로 추가·변경할지 검토 중이다. 특히 경찰은 강윤성이 애초 알려진 2명의 피해자 외에 다른 여성을 대상으로 범행을 하려 했었다는 정황을 확인했다. 사실관계가 파악되면 강윤성은 살인예비 혐의가 추가될 전망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