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오프로 가자…강성훈, 윈덤 챔피언십 첫날 2위

이동훈 기자입력 : 2021-08-13 09:37
PGA 윈덤 챔피언십 첫날 일몰로 경기 중단, 잔여 남아 188위 강성훈 우승 시 플옵 행

첫날 2위에 오른 강성훈. [사진=연합뉴스]


강성훈(34)이 대회 첫날 2위에 오르며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진출을 노린다.

2020~2021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규 시즌 마지막 대회 윈덤 챔피언십(총상금 640만 달러·약 73억8500만원) 첫날 1라운드가 12일(현지 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로에 위치한 서지필드 골프장(파70·7131야드)에서 열렸다.

1라운드는 일몰로 순연됐다. 156명 중 30명이 경기를 마치지 못했다. 잔여 경기는 둘째 날 오전에 진행된다.

1라운드 순연 결과 강성훈은 버디 8개, 보기 2개를 엮어 6언더파 64타를 적어냈다. 선두인 러셀 헨리(미국·8언더파 62타)와는 2타 차 공동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어깨를 나란히 한 선수는 테드 포터 주니어와 마이클 톰프슨(이상 미국·6언더파 64타)이다.

강성훈은 페덱스컵 포인트 122점으로 188위에 위치해 있다.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1차전(노던 트러스트)에 출전하기 위해서는 턱걸이(125위) 중인 보 호그(미국·428점)를 뛰어넘어야 한다. 안전한 진출을 위해서는 우승(페덱스컵 포인트 500점)이 절실해진 상황.

그런 그가 1번 홀(파4) 티잉 그라운드에 올랐다. 3홀 연속 파를 기록한 그는 4번 홀(파4)과 5번 홀(파5) 두 홀 연속 버디에 이어 8번 홀(파4) 버디를 기록했다.

전반 9홀 3타를 줄인 그는 10번 홀과 11번 홀(이상 파4) 두 번째 두 홀 연속 버디로 기세를 이었다. 12번 홀(파3) 보기를 범했지만, 14번 홀(파4)과 15번 홀(파5) 세 번째 두 홀 연속 버디로 만회했다.

17번 홀 버디를 추가했지만, 18번 홀(파4) 보기로 아쉬움을 남겼다.

강성훈은 이날 티잉 그라운드에서 드라이버를 쥐고 평균 325.9야드(298m)를 날렸다. 페어웨이 안착률은 71.43%, 그린 적중률은 77.78%다. 퍼트 당 얻은 이득 수는 1.442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강성훈은 "더운 날씨다. 그래도, 경기가 잘 풀렸다. 티샷이 좋아서 플레이가 편했다. 앞으로는 쇼트 게임과 퍼트에 집중하겠다. 코스 세팅은 공평하다. 잘하는 선수가 잘 칠 수 있게끔 한다"고 말했다.

한국 선수 중 강성훈의 뒤를 따르는 것은 '맏형' 최경주(51)와 임성재(23)다. 두 선수는 4언더파 66타 공동 19위에서 어깨를 나란히 했다.

이경훈은 3언더파 67타 공동 40위, 안병훈(이상 30)은 1언더파 69타 공동 89위로 하루를 마쳤다.

이 대회 종료 후 페덱스컵 포인트 상위 125위는 노던 트러스트에 출전할 수 있다. 2차전(BMW 챔피언십)은 상위 70위, 최종전(투어 챔피언십)은 상위 30위가 '별들의 전쟁'을 펼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