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설상가상 국내 첫 ‘델타 플러스’ 변이 확진···“2명 감염”

이재훈 기자입력 : 2021-08-03 09:59
 

2일 오후 서울 관악구 관악구 보건소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대기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 


전파력이 강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형 바이러스보다 한 단계 더 위험도가 큰  ‘델타 플러스 변이’가 국내에서 처음 확인돼 방역 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3일 “델타 플러스 변이 사례가 2명 확인됐다”고 밝혔다. 델타 플러스 변이는 현재 전 세계에서 재유행을 주도하고 있는 델타 변이에서 파생된 바이러스다.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이 더 강하고 항체에 내성이 있어 백신 효과를 크게 떨어뜨리는 것으로 전해진다.

첫 번째 사례는 최근 국외 여행력이 없는 40대 남성으로 이날 현재까지 가족과 직장 동료 등 접촉자 검사 결과 동거가족 1명 외에 추가 확진 사례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 번째 사례는 국외 유입 사례로, 방대본은 “오후 브리핑을 통해 감염 전파 경로를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