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전문가 65%, 8월 국내 채권금리 보합 예상

문지훈 기자입력 : 2021-07-30 10:34
100명 중 21명은 '금리 상승' 전망

금리 전망 BMSI(Bond Market Survey Index) 추이[자료=금융투자협회 제공]


채권전문가들이 다음 달 국내 채권 금리가 보합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다.

금융투자협회는 지난 19일부터 23일까지 업계 종사자 2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100명 중 65명이 국내 채권 금리 보합세를 전망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지난달 전망 당시 보합을 예상한 인원(67명)보다 소폭 줄어든 수준이다.

금리 하락을 전망한 응답자는 14명으로 지난달 7명보다 증가했으나 금리 상승을 전망한 전문가는 지난달 26명에서 이달 21명으로 5명 줄었다.

금융투자협회 관계자는 "코로나19 4차 대유행 지속으로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기대감이 줄어 8월 국내 채권시장 금리 전망은 상승 응답자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소비자 물가 전망의 경우 총 74명이 보합을 예상했고 상승을 전망한 전문가는 20명으로 집계됐다. 보합 전망의 경우 지난달보다 11명 늘었고 상승 전망은 13명 줄었다.

환율 전망 역시 다음 달 보합을 예상한 전문가가 가장 많았다. 100명 중 72명이 환율 보합을 예상했고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은 24명, 하락 전망은 4명으로 나타났다.

이를 토대로 산출한 다음 달 채권시장 종합지표(BMSI)는 97.4로 전월보다 12.0포인트 상승했다.

금융투자협회 관계자는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로 인한 경기 회복 지연 우려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 시점도 미뤄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전월 대비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