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2020] 文, 男펜싱 사브르 단체전 선수에 축전…“2연패 큰일 해내”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7-28 21:11
SNS 통해 축하 메시지…김정환·구본길·김준호·오상욱 金 획득

28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펜싱 사브르 단체전 시상식에서 대한민국 선수들이 금메달을 들어 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구본길, 김정환, 김준호, 오상욱 선수.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대한민국 펜싱 사브르 남자단체 금메달 획득한 선수들에게 “2012년 런던올림픽 단체전 금메달 이후, 또 한 번 큰일을 해냈다”며 축전을 보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SNS에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는 종목 로테이션으로 사브르 남자단체전이 열리지 않았으니, 대회 2연패의 쾌거”라며 이같이 적었다.

문 대통령은 “우리 모두 김정환, 구본길, 김준호, 오상욱 선수가 만들어낸 감동으로 여름밤 더위를 식혔다”면서 “세계 랭킹 1위 오상욱 선수는 어떤 어려움도 이겨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우리에게 심어줬다”고 격려했다.

이어 “‘확신보다는 간절함으로 뛰었다’고 말한 구본길 선수의 지극한 마음이 승리를 이끌어냈다”면서 “팀의 중심역할을 다한 든든한 맏형 김정환 선수의 금빛 찌르기가 빛났고, 든든한 버팀목인 김준호 선수는 자신감 넘치는 기술로 멋진 활약을 펼쳤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열정과 도전으로 대한민국을 드높인 선수들과 코치진에게 축하와 감사의 박수를 보낸다”면서 “장하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