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환대 사라진 도쿄올림픽

기수정 문화팀 팀장입력 : 2021-07-27 00:00

 

'오모테나시(환대)' 

2013년, 도쿄올림픽 유치위원 다키가와 크리스텔이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IOC 총회에서 전한 이 말은 올림픽 유치에 큰 영향을 미쳤다. 

그러나 정작 뚜껑 열린 도쿄올림픽에 '오모테나시'는 없었다.

부서질 듯한 골판지 침대, 서구인 체형에 맞지 않는 화장실, 구멍 뚫린 방역 등 각종 논란으로 가득한 2020 도쿄올림픽. 환대가 아닌 푸대접으로 점철된 '역대 최악'의 올림픽으로 기록될까 걱정해야 할 판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