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원생명과학, DNA 방식 ‘코로나19’ 백신 국내·외 특허 출원

이효정 기자입력 : 2021-07-22 10:29


 
진원생명과학이 현재 개발 중인 DNA 방식의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국내와 국제 특허를 출원했다. 발명 명칭은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코로나바이러스2 감염 예방용 백신 조성물’이다.
 
진원생명과학은 “지난 19일 임상 1/2a상 개발을 진행 중인 코로나19 백신(GLS-5310)을 포함한 백신 조성물의 특허를 출원했다”고 22일 밝혔다.

진원생명과학 측은 “이번 발명은 코로나19 백신의 항원으로 스파이크 단백질 이외에 ORF3a 단백질 등을 추가함으로써 광범위한 백신 면역반응과 예방능력을 증진하고자 했고, 2개의 항원을 1개의 플라스미드에 탑재하는 바이시스트로닉 전략을 구사해 신속하고 효율적인 백신 생산을 도모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박영근 진원생명과학 대표이사는 “국가연구개발사업을 통해 지원 받은 핵산 백신 플랫폼을 활용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개발과제의 성과를 이용해 국내 특허와 국제 특허(PCT)를 출원하게 됐다”며 “이번 특허출원으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백신 주권을 확보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