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경선 개표식에서 경선 후보로 선출된 추미애(오른쪽부터), 이재명, 정세균, 이낙연, 박용진, 김두관 후보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대선 경선일정을 5주 연기했다. 이에 따라 오는 10월 10일 서울 슈퍼위크를 끝으로 최종 후보가 가려질 전망이다.

민주당은 19일 오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하고 대선 경선일정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이상민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은 이후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과 (도쿄)올림픽, 추석연휴 기간을 고려해 당초 정해진 8월 7일부터의 지역순회 일정을 초반부는 4주, 후반부는 5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윤관석 사무총장은 “원래 3주정도 연기하려고 했으나 추석에는 할 수 없어서 4주였는데, 한주 더 연장해서 좀 더 안정적으로 경선을 치르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전국 순회 경선 일정이 전부 조정됐다. 대전·충남의 경우 당초 내달 7일로 결정된 날짜가 오는 9월 4일로 조정됐고, 세종·충북(8월 8일→9월 5일), 대구·경북(8월 14일→9월 11일), 강원(1차 슈퍼위크, 8월 15일→9월 12일), 광주·전남(8월 21일→9월 25일), 전북(8월 22일→9월 26일), 제주(8월 20일→10월 1일), 부산·울산·경남(8월 28일 10월 2일), 인천(2차 슈퍼위크, 8월 29일→10월 3일), 경기(9월 4일→10월 9일) 등에서도 모든 일정이 연기됐다.

마지막 최종 후보를 선출하는 서울(3차 슈퍼위크) 일정도 9월 5일에서 10월 10일로 조정됐다. 다만 이 때 과반득표자가 없으면 4~5일 후 결선투표를 통해 최종 후보가 선출된다.

민주당은 이 경우 국정감사와 시기가 겹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큰 문제가 되진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위원장은 “아직 교섭단체 원내대표끼리 (국감 날짜)확정이 되지 않았지만 국정감사가 대략 10월 초에 시작하니 초반부가 약간 겹칠 수 있고 비켜갈 수도 있다”며 “큰 문제가 되진 않을 것 같다. 대부분 일정이 토‧일요일에 있어서 국감과 직접적으로 겹치진 않는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