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식 명의로 아파트·빌라 사자"…수도권 10대 갭투자 증가

안선영 기자입력 : 2021-07-19 07:44
서울서 올 1~5월 69건…지난해는 7건 불과 아파트보다 빌라 등 비아파트 중심으로 거래

16일 오후 북서울꿈의숲에서 바라본 다세대주택과 아파트가 섞여 있는 서울 강북지역 주택가 모습.[사진=유대길 기자]

#. 서울 강남구에 사는 40대 A씨는 최근 중학생 아들 이름으로 집 근처 소형 면적대의 빌라를 매입했다. 전세 낀 매물로, 2000만원은 비과세로 증여하고 부족한 금액은 세금을 내고 증여하는 방식으로 충당했다. 아파트값이 계속 오르고 있는 만큼 훗날 상속을 대비해 사전 증여 하는 취지로 내린 결정이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10대 명의의 갭투자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집 수요는 높아지지만 강력한 규제로 대출이 쉽지 않자 일단 자녀 명의로 저가 아파트나 빌라라도 확보해 놓자는 심리가 커진 것으로 보인다.

특히 비싼 아파트보다는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하고 대출 규제가 자유로운 빌라 등 비아파트 쏠림 현상이 두드러졌다.

19일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이 국토교통부에서 제출받은 광역 시·도별 연령대별 자금조달계획서 제출 건수 자료에 따르면 올해 1~5월 10대가 서울에서 보증금 승계 및 임대 목적으로 주택을 구매한 것은 69건이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7건)보다 10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10대가 갭투자로 집을 산 것은 부모로부터 일부 돈을 증여받고 나머지는 전세 보증금 등으로 충당한 것으로 해석된다. 최근 '패닉바잉' 열풍으로 집을 마련하려는 수요가 높아진 가운데 전셋값도 치솟자 자녀에게 집값의 일부를 증여해주면서 갭투자로 사게 하는 부모가 늘어났다는 분석이다.

자녀에게 일찌감치 주택을 마련해준 경우도 있겠지만 일부는 자녀 이름을 빌린 경우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10대 갭투자 건수는 1월 12건, 2월 11건에서 2·4대책 이후인 3월에는 7건으로 소폭 내려갔지만 4월 18건, 5월 21건으로 늘고 있다.

서울에서 10대의 갭투자는 아파트보다 빌라 등 비아파트가 훨씬 많았다. 1~5월 10대의 서울 비아파트 갭투자는 61건으로 10대 서울 갭투자의 88.4%에 달했다.

이는 잇따른 주택시장 규제가 아파트에 편중돼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정부가 지난해 발표한 6·17대책에서 규제지역의 3억원 이상 아파트에 대해 전세자금 대출을 제한했으나 빌라는 적용 대상이 아니어서 여전히 전세 대출을 통한 갭투자가 가능하다.

경기도에서도 올해 1~5월 10대 갭투자는 98건에 달했다. 작년 동기 경기도 10대 갭투자는 1건에 불과했다.

10대의 갭투자 대상 중 아파트는 55건으로 비아파트(43건)보다 많았다.

인천도 사정은 비슷했다. 1~5월 10대의 갭투자는 36건으로 이 중 아파트는 19건, 비아파트 17건이었다. 작년 동기에는 인천에서 10대의 갭투자 자체가 없었다.

지방 광역시에서는 부산과 대구 등 최근 집값이 다시 오르고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10대 갭투자가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에서 10대 갭투자는 22건으로 아파트는 13건, 비아파트는 9건이었다. 대구는 아파트 12건, 비아파트 2건 등 14건이었다.

부산과 대구 모두 작년 1~5월에 10대의 갭투자는 한 건도 없었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소득 올리기가 쉽지 않은 10대가 자발적으로 주택을 구입하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며 "다주택자에 대한 규제가 강해지면서 부모가 자녀 명의로 투자하는 경우가 대부분일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