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오롱글로벌 '초읍 하늘채 포레스원' 청약에 1만9356명 몰려

  • '창원 롯데캐슬 센텀골드' 최고 139대1로 1순위 청약 마감

'창원 롯데캐슬 센텀골드' 조감도 [롯데건설 제공]


경남 지역의 청약 열기가 후끈하다. 부산과 창원 등 곳곳에서 수십대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하며 1순위에서 마감되고 있다.

14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코오롱글로벌이 부산 부산진구 초읍2구역 재개발로 공급한 '초읍 하늘채 포레스원' 아파트가 전날인 13일 1순위 해당지역 청약에서 전 주택형이 마감됐다. 250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1만9356명이 신청해 평균 청약경쟁률 77.42대1을 기록했다.

이는 올해 부산에 공급된 전체 아파트 중 최고로 많은 1순위 청약통장이 몰린 것으로, 올해 부산 내 1순위 최다 접수 기록을 갈아치웠다.

최고 경쟁률 기록도 새로 썼다. 최고 경쟁률은 43가구에 1만2065명이 청약통장을 접수하며 280.58대1을 기록한 84㎡A에서 나왔다. 이는 올해 부산에서 공급된 전체 아파트의 타입별 경쟁률 중 가장 높은 수치다. 이어 59㎡A와 59㎡B도 각각 39.83대1, 26.77대1을 기록하며 치열한 경쟁률을 보였다.

창원에서도 청약 열기는 식을 줄 모르는 분위기다. 롯데건설이 창원 마산회원구에서 분양한 '창원 롯데캐슬 센텀골드'도 같은 날 평균 70.6대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전 타입 1순위에서 마감됐다.

주택형별로는 전체 5개 타입 중 전용면적 99㎡ 32가구 모집에 4477명이 몰리며 최고 경쟁률인 139.9대1을 기록했다. 전용 84㎡A타입도 88.9대1의 경쟁률(165가구 모집, 1만4670건 접수)을 기록하며 인기를 끌었다.

그밖에 전용 59㎡가 25가구 모집에 1020명이 몰리며 40.8대1을 기록했고, 전용 74㎡도 54가구 모집에 2173명이 몰리며 40.2대1로 마감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