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이재명 44.7%로 윤석열 36.7%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이보미 기자입력 : 2021-07-04 19:43

이재명 경기도 지사(왼쪽)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차기 대선 가상 양자 대결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오차범위 밖으로 제쳤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4일 여론조사업체 글로벌리서치에 따르면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2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가상 양자 대결 조사를 한 결과, 이 지사는 44.7%, 윤 전 총장은 36.7%의 지지율을 각각 기록했다.

두 사람 간 지지율 격차는 8%포인트로,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밖이다.

이 지사는 이번 여론조사에서 남녀 모두에게 윤 전 총장보다 많은 지지를 받았다. 이 지사는 만 18세∼50대에서 앞섰고, 윤 전 총장은 60∼70대 이상에서만 우위를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이 지사가 인천·경기, 대전·세종·충청, 광주·전라, 부산·울산·경남(부울경)에서, 윤 전 총장은 서울, 대구·경북, 강원·제주에서 각각 앞섰다.

이 지사와 윤 전 총장은 각각 지난 1일과 지난달 29일 사실상의 '대선 출정식'을 갖고 차기 대권 도전을 본격화했다. 시기적으로 동일한 수준의 컨벤션 효과를 누렸다고 볼 수 있는 셈이다.

다만 지난 2일에 윤 전 총장의 장모에 대한 1심 선고가 있었다. 당일 재판 결과가 이번 지지율 조사에 즉각 반영됐는지는 불확실하나, 'X파일' 논란에 이어 장모 의혹에 대한 주목도가 올라간 것이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는 관측도 일각에서 나온다.

여론조사 관련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 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