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아주IB] 마제스티골프 M&A, '스마트스코어·스트라이커PE' 우협 유력

박기범 기자입력 : 2021-06-22 10:40
스마트스코어·스트라이커캐피탈 컨소시엄이 '프리미엄 골프용품 브랜드' 마제스티골프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유력해졌다. 당초 KMH그룹이 유력할 것으로 전망됐으나 스마트스코어 컨소시엄이 가격면에서 우위를 보이면서 이변을 일으켰다.

 

[출처=마제스티 홈페이지]

22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마제스티골프 인수를 위한 우선협상대상자에 스마트스코어-스트라이커캐피탈매니지먼트(이하 스트라이커 PE) 컨소시엄이 유력해졌다.

매각주간사 골드만삭스가 진행한 지난 17일 본입찰에는 KMH그룹-키스톤프라이빗에쿼티(이하 키스톤 PE) 컨소시엄과 스마트스코어 컨소시엄 두 곳이 응찰한 바 있다. 마제스티골프의 최대주주는 오케스트라 PE로,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당초 시장에서는 KMH그룹이 스마트스코어 컨소시엄보다 유리할 것으로 관측됐다. KMH그룹은 국내에서 손꼽히는 골프장 운영사로 △신라CC △파주CC △파가니카CC 등을 운용하고 있으며, 현금 동원력도 충분하기 때문이다.

IB 업계 관계자는 "KMH그룹보다 스마트스코어 컨소시엄이 유리할 수 있었던 지점은 가격뿐이었다"면서 "스마트스코어 컨소시엄이 가격으로 승부를 걸어 시장의 예상을 뒤집었다"고 말했다.

2014년 설립된 '골프 플랫폼' 스마트스코어는 골프 이용자들의 전국 골프장 스코어 관리와 골프장 정보, 필드스코어 랭킹 등 골프장 IT솔루션과 O2O골프 서비스를 제공한다. 파트너인 스트라이커캐피탈의 경우 파가니카CC, 더플레이어스GC 인수 과정에서 두드러진 역할을 하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예비입찰에 참여했던 SG PE는 스마트스코어 컨소시엄 참여를 저울질 중이다.

마제스티골프는 오케스트라 PE의 첫 투자금 회수(Exit) 사례로, 이번 딜로 오케스트라 PE는 투자 4년 반 만에 3배가량의 매각 차익을 거두게 됐다. 오케스트라 PE는 2017년 코스모그룹으로부터 783억원에 마루망코리아(현 마제스티골프코리아) 지분 100%와 마루망 일본 본사(마제스티골프) 지분 29%를 인수했다. 이후 마제스티골프코리아의 현금을 활용, 지난해 초 오케스트라는 일본 법인의 나머지 지분을 380억원에 추가 인수했다. 이번에 예상되는 매각 가격은 2000억원대 후반 수준이다.

IB 업계 관계자는 "일본 법인의 자스닥(Jasdaq) 상장 폐지, 골프 용품 라인업 정비 등 오케스트라 PE의 오퍼레이션이 마제스티골프의 가치를 제고시켰다"면서 "초호황인 골프 업황도 오케스트라 PE의 밸류업에 힘을 실어줬다"고 평가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