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모든 차주에 연 20% 이하 금리 소급적용…"58만명 혜택"

배근미 기자입력 : 2021-06-20 17:00
7월 최고금리인하 조치 앞두고 결정…"이자경감 효과 2444억원"

[사진=연합뉴스]

저축은행업계가 다음달 법정최고금리 인하(연 24→20%) 시행을 앞두고 기존 거래차주의 고금리대출에 대해서도 20% 이하로 소급 적용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를 통해 2400억원 규모의 이자경감 효과가 예상된다. 

20일 저축은행중앙회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금리부담 완화방안'을 마련해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저축은행업계는 현재 표준여신거래 약관에 따라 2018년 11월 1일 이후 체결·갱신·연장한 대출과 향후 취급하는 대출 금리에 대해서는 연 20% 이하로 자동으로 인하해 적용하고 있다. 반면 2018년 11월 1일 이전 취급된 대출의 경우 시행령 범위에 해당하지 않았다.

그러나 저축은행들은 코로나19로 인한 서민경제의 어려움 등을 감안해 2018년 10월31일 이전 차주에 대해서도 대출금리를 20% 이내로 조정한다는 방침이다. 해당 업계는 이번 조치를 통해 약 58만2000명의 저축은행 이용자들이 2444억원의 이자경감 효과를 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각 저축은행들은 이번 금리인하 대상 등 결과를 SMS(문자메시지)나 이메일, 전화 등을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중앙회 측은 "단기적으로 저축은행들의 경영상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으나 중장기적으로 저축은행의 역할과 신뢰를 높일 수 있는 전환점으로 삼겠다"면서 "중금리대출과 정책서민금융, 지역신용보증재단 등과 연계한 보증부대출등을 적극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