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카드포인트 현금화 정책, 범부처 '적극행정' 대회 1위 영예

서대웅 기자입력 : 2021-06-18 11:00
은성수 위원장, 상반기 우수공무원 6명 시상 소비자 권익제고·미래 먹거리 정책 7개 선정

[사진=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는 중소금융과가 내놓은 '카드포인트 현금화 서비스'가 범부처 적극행정 경진대회에서 1위(대통령상)를 차지했다고 18일 밝혔다. 소멸하기 쉬운 여러 카드포인트를 한 번에 현금화할 수 있도록 한 이 서비스는 시행 후 4개월간 신청 접수만 1800만건에 이른다. 소비자들은 총 2034억원의 카드포인트를 현금으로 바꿨다.

카드포인트 현금화 서비스를 비롯해 △중소금융과의 구독경제 소비자 보호를 위한 여전법 시행령 개정 추진 △보험과의 '대리운전기사 보험료 부담 완화 방안' △가계금융과의 '주택연금 활성화 방안' 등 4개가 금융소비자 권익 제고 사례로 선정됐다.

또 △뉴딜금융과가 추진한 '정책형 뉴딜펀드 운용 및 민간참여 활성화 방안' △은행과의 '은행 알뜰폰 혁신금융서비스를 통한 금융·통신 융합 △금융데이터정책과의 소송 등에 따른 마이데이터 심사중단 사례 해소 등 3개가 미래 먹거리 관련 사례로 꼽혔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이날 7개 사례 담당공무원 6명을 '2021년 상반기 적극행정 우수공무원'으로 선정하고, 이들에게 상장과 포상금을 수여했다. 금융위는 이들 공무원에게 향후 성과급 최고등급 등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부여할 계획이다.

은 위원장은 "금융위 직원 여러분의 '적극행정'이 범부처 대회에서도 1위를 차지하는 등 비로소 국민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좋은 정책들로 결실을 보고 있다"고 격려하면서 "하반기에도 착오송금 반환지원 제도 시행 등 훌륭한 정책들로 많은 국민이 혜택을 누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