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조 "물류인력 투입 등 수용 가능한 제안 나와"

노경조 기자입력 : 2021-06-15 23:18
5일제 후속 대책 등은 이견 여전 1박 2일 투쟁에 경찰 "해산 요구"

진경호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 위원장(왼쪽)과 유성욱 택배노조 CJ대한통운본부장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사회적 합의기구 회의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이 과로사 방지를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 회의 관련 "수용 가능한 제안이 도출됐다"고 밝혔다.

진경호 택배노조위원장은 1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에서 진행한 '서울 상경집회'에 참석해 회의 결과를 공개했다.

그는 핵심 쟁점인 물류인력 투입 시기에 대해 "6월 말까지 표준계약서를 작성하고, 7월 27일 새로운 위탁 계약서를 작성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다만 "우체국 택배 문제와 노동시간 후속 조치는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5일제 관련 세부 사안은 내일 구체적인 문구가 나오면 보고하겠다"고 덧붙였다.

노사는 주 60시간을 초과하는 택배기사 노동시간 단축 방안과 5일제 후속 대책 등을 두고 여전히 대릭각을 세우고 있다. 노동시간을 줄이면 택배물량이 줄어들 수밖에 없고, 이는 곧 택배기사 수입 감소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택배노조가 임금 보전을 요구하자 사측은 어렵다는 반응이다.

그럼에도 2차 사회적 합의에 한 발 더 가까워졌다는 평가다. 국토교통부는 내년부터 분류작업에서 택배기사를 배제하는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회적 합의기구 2차 회의는 16일까지 이어진다. 이날 전국 각지에서 모인 조합원 4000여명은 집회에 참석, 1박 2일 노숙 투쟁에 돌입했다. 이들은 지난 8일 열린 1차 회의에서 합의가 결렬되자 총파업을 결의했다.

경찰은 10인 이상이 모인 집회는 불법이라며 자진 해산을 요구했다. 방역수칙 위반 시 엄정 대응을 사전에 경고하기도 했다. 경찰 측은 "해산 명령을 이어가되 집행부 등에 대한 사법 처리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며 "강제 해산은 위험할 수 있어 직접적인 위력행사가 없는 한 현행범 체포는 자제할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