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D10 반대?...靑 "논의도 제안도 없었다"

콘월(영국)=공동취재단, 서울=김해원 기자입력 : 2021-06-14 11:39
日이 D10 반대했다는 보도 일축...'열린 사회 성명' "특정국 겨냥 아냐"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기후변화 및 환경' 방안을 다룰 확대정상회의 3세션에 참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서 한국과 호주 등을 포함한 'D10'이나 'D11'로 확대하는 논의는 진행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G7 정상회의 준비 과정에 정통한 정부 관계자는 13일(현지시간) G7 정상회의를 마치고 국빈 방문을 위해 오스트리아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G7 확대 논의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런 제안은 없었다"고 밝혔다. 

닛케이신문은 전날 이번 G7에서 중국 견제를 위해 G7에 한국, 호주,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을 참가시켜 D11로 확대하자는 논의가 나왔지만 일본의 반대로 무산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G7 정상회의 기간 중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간의 만남에 대해서는 "다자회의에 들어가면 처음에 서로 테이블을 돌아가면서 안녕하시냐고 인사를 한다"며 "그런 차원에서 두 분이 지나가면서 인사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일 정상은 12일 회의장에서 처음으로 대면해 인사를 나눴고 같은 날 만찬장에서도 1분가량 만난 것으로 알려졌지만 약식 회담은 끝내 성사되지 않았다. 앞서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지난 12일 G7 확대정상회의 제1세션 시작 전 행사에서 반갑게 인사를 건넸다고 밝혔고, 일본 정부와 언론도 문 대통령이 2차례 스가 총리에게 다가와 인사를 나눴다고 보도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페이스북을 통해 "스가 총리와의 첫 대면은 한·일 관계에서 새로운 시작이 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지만, 회담으로 이어지지 못한 것을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중국을 직격한 G7 공동성명에 한국은 참여하지 않았다는 점도 강조했다. 정부 관계자는 "G7 국가들이 이번 회의 결과를 종합해서 성명서를 하나 만들었지만 G7의 성명서이기 때문에 우리 같은 초청국은 작성 작업에 참여하지도 않고 서명도 안 했다"고 말했다. 

공동성명에는 중국이 예민하게 반응하는 홍콩의 자치 허용 문제, 신장웨이우얼자치구 주민의 인권 문제, 대만해협 안정 등의 이슈가 담겼다. 

다만 G7 확대정상회의 세션2의 '열린 사회 성명'에는 한국도 참여했다. 성명은 "인터넷 차단, 인권 침해, 테러리즘 및 폭력적 극단주의로 자유와 민주주의가 침해받는 중대한 기로에 서 있다"며 "또한 지속되는 불평등과 인종차별을 포함한 차별로부터 위협받고 있다"고 전제했다. 

이어 성명은 "우리는 이러한 위협에 맞서 미래를 위해, 보편적 인권과 모두를 위한 기회를 증진하는 개방되고 포용적인 규칙에 기반한 국제 질서를 창출하기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G7 공동성명과 달리 중국을 견제하는 직접적인 내용이 명시되지는 않았지만 열린 사회 성명 역시 중국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 관계자는 "열린 사회 성명에는 우리가 작성하는 과정에서도 참여했고 성명국으로서 같이 이름을 올렸다"면서 "상당히 일반적인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어느 특정 국가를 겨냥한 것이 아니고 지금 전 세계가 공통으로 겪고 있는 어려움을 민주주의를 다지고 있고 지도적인 위치에 있는 국가들이 공동으로 협력해서 시정해 보자 하는 차원에서 만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