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K-드론시스템 실증사업 2개 분야 최종 사업자로 선정

(인천)강대웅·송인호 기자입력 : 2021-06-11 16:31
공사, ‘장거리․해상 등 특화’···‘공항’ 2개 분야 사업자 지정 ‘유일’

‘장거리·해상 등 특화’ 분야 실증지역 [사진=인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1일 국토교통부에서 추진 중인 ‘K-드론시스템 실증사업’에서 국내 기관 중 유일하게 3개 사업 분야 중 2개 분야에서 최종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K-드론시스템’은 드론의 비행계획 승인, 위치정보 모니터링, 주변 비행체와의 충돌방지 등 드론비행을 총괄하는 드론교통관제시스템이다.

국토교통부는 드론 비행의 안전성 확보 및 드론 활용 비즈니스 모델 발굴 등 국내 드론산업 활성화를 위해 ‘K-드론시스템 실증사업’을 추진하고 실현가능성과 국민 관심도가 높은 3개 분야에 대한 공모를 진행했다.

공사는 3개 분야 중 '장거리․해상 등 특화' 및 '공항' 2개 분야에서 사업자로 선정돼었으며 2개 분야에서 동시에 선정된 기관은 인천공항공사가 유일하다.

앞으로 공사는 인천공항이 보유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K-드론시스템 실증을 위한 상세 시나리오를 설계하고 공사가 관리 중인 ‘서울접근관제시스템’을 활용해 드론 운용 및 관리체계를 검증할 수 있는 환경을 구현하는 등 국내 드론 산업 활성화에 이바지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장거리․해상 등 특화' 분야에서는 인천지역 스타트업 기업 ㈜파블로항공과 컨소시엄을 구성함으로써 사업 수행 과정에서 유망한 스타트업이 신사업 영역에서 사업성을 확보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김경욱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인천공항이 가진 전문성을 바탕으로 이번 실증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함으로써 국가 드론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이번 경험을 바탕으로 UAM(도심항공교통) 교통관리 시스템을 단계적으로 구축하는 등 인천공항이 차세대 모빌리티 산업을 선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KED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1 KED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