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미래차전환 종합지원 플랫폼 구축

박성준 기자입력 : 2021-06-10 16:41
2030년 미래차 부품기업 1000개 육성…5년내 1만명 인력 양성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미래차 산업 발전을 위해 부품기업들을 위한 종합지원 플랫폼을 구축한다. 2030년까지는 경쟁력 있는 부품기업 1000개를 미래차 관련으로 전환할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제11차 혁신성장 빅3 추진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자동차 부품기업 미래차 전환 지원전략'을 발표했다.

우선 정부, 완성차기업, 지원기관 등이 함께 부품기업의 전략 수립·기술 개발·자금 조달·사업화 등을 밀착 지원하는 '미래차 전환 지원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다.

기존의 '사업재편 지원단'을 확대·개편해 미래차 개발·구매계획 공유, 컨설팅·금융·판로·사업화 등을 일괄 지원할 계획이다.

지자체가 주도하고 지역 대학까지 참여하는 특화지원 플랫폼도 만든다. 지자체 주도로 특화 분야를 선정해 인프라 구축계획 등을 수립하면 정부가 시험·인증 인프라 구축, 지역대학의 인력양성 사업 연계 등을 지원하는 식이다.

또 민간이 중심이 된 '자율주행산업협회'를 설립해 다양한 첨단 업종간 연구개발과 전략 제휴도 확대하도록 한다.

완성차기업의 신차개발 전략에 부합하는 부품·소재 개발 지원에는 더욱 힘을 쏟는다.

하이브리드·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고효율 승용차 등 중견 3사의 신차개발 전략과 연계해 협력업체 특화 R&D 프로그램을 신설하는 한편, 2·3차 협력사가 대형 부품기업과 공동 사업재편에 나서도록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

공급망 안정화를 위해 해외 의존도가 높은 전기·수소차 핵심부품 14종의 기술 자립화를 지원하고 전기·수소차 소재 국산화율을 현재 70% 수준에서 2025년 95%로 높인다. 이를 위해 올해 329억원의 자동차 소재 R&D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차량용 반도체 양산선능 평가와 자율주행 6대 핵심부품 국산화 등에도 지원에 나선다.

부품기업의 글로벌화를 돕기 위해서는 코트라가 힘을 보탠다. GP(글로벌 파트너링) 센터를 미국 실리콘밸리와 독일 뮌헨에 추가로 설립해 현 5개에서 7개로 늘릴 방침이라고 코트라는 밝혔다. 또 자동차연구원은 미국에 R&D 센터를 내년 중 신설한다. 전기·수소차 핵심부품에 대해선 무역보험 한도 2배 확대, 보험료 20% 할인 등의 혜택이 제공된다.

자동차 연관 산업의 생태계도 미래차를 염두에 둔 형태로 발전시킨다.

2026년까지 매년 480명의 정비인력 교육을 지원하는 한편, 주유소와 액화석유가스(LPG)충전소 내 전기차 충전기를 복합 설치하는 '하이브리드 스테이션'을 2025년 630개소 이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정부는 부품기업의 미래차 전환을 위한 투자비 부담을 줄이고자 설비투자와 인수합병(M&A) 소요 자금에 대한 저리융자 지원을 검토하기로 했다. 상세 지원방안은 내년도 정부 예산안이 확정되면 발표한다.

또한 매출이 줄었거나 신용등급이 낮은 중소기업에 대한 유동화회사 보증(P-CBO) 지원 한도를 늘리고 총 5000억원 규모의 미래차 펀드를 조성한다.

이와 함께 후발 기업의 미래차 전환을 위한 사업재편 전용 R&D를 신설하고 2025년까지 고급 연구인력 3800명, 현장 인력 6200명 등 총 1만명의 미래차 인력을 양성한다.

부품산업 생태계의 디지털 전환도 지원한다. 내년까지 10인 이상 부품기업의 70%인 3000개 기업에 스마트 공장을 보급하고, 2025년까지 925억원을 들여 전장부품 성능·미래차 운행 데이터를 축적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런 내용을 아우르는 자동차 부품산업 디지털 전환지원 종합전략은 3분기 중 별도로 수립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