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英·호주·EU와 양자회담 확정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6-10 11:02
G7 정상회의 기간 중 진행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1~13일(현지시간) 개최되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영국, 호주, 유럽연합(EU)과 양자 회담을 개최한다.

청와대는 10일 “문 대통령이 G7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계기에 영국, 호주, EU와 양자 회담을 갖는 것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첫 대면 다자외교 무대에 선다. 이 자리에서 주최국인 영국과 호주, EU와 양자 회담을 연다

G7 정상회의를 이후 문 대통령은 오스트리아로 이동, 14~15일 양일 간 판 데어 벨렌 오스트리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및 국빈만찬, 쿠르츠 총리와의 회담을 진행한다. 루드비히 비엔나 시장과 소보트카 하원 의장 접견 등의 일정도 이어진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스페인에서 15~17일까지 일정을 소화한다. 펠리페 국왕과의 국빈만찬과 산체스 총리와의 회담 및 오찬, 상원 및 마드리드 시청 방문을 가진 후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에서 각각 경제인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