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서울 신규 확진자 213명

윤주혜 기자입력 : 2021-06-10 11:32
전국 신규 확진자 611명…이틀 연속 600명대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실내 전광판에 코로나 극복을 위한 공공캠페인 '희망을 꽃피우다'를 주제로한 영상 미디어아트가 공개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서울에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는 모습이다.

10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서울시 확진자는 전일 0시 대비 213명이 늘었다.

일일 확진자수는 지난 7일 139명으로 줄어들었다가 8일 183명, 9일 213명 등 늘어나는 모습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전국 신규 확진자는 611명 늘었다. 전날(602명)보다 9명 늘면서 이틀 연속 600명대로 집계됐다. 최근 전국 곳곳에서 산발적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일일 확진자 수는 400∼700명대에서 등락을 거듭하는 모습이다.

서울시 주요 집단감염은 성북구 소재 아동보호 시설관련 7명, 송파구 소재 시장관련 3명, 중구 소재 직장관련 2명, 서초구 소재 직장 관련 2명, 강남구 소재 직장관련 2명 등이다.

성북구 소재 아동보호 시설은 관련 확진자는 총 27명이다. 모두 서울시 확진자다. 9일 확진자는 종사자 5명, 아동 1명, 가족 1명이다. 해당 시설은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어린 아동과 종사자들 간 놀이활동 등으로 전파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서울시는 약 960만명 거주수 인구 대비 1차 예방접종은 18.2%, 2차 접종은 4.0%를 완료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