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오는 11일 영국 G7 정상회의 참석…2년 연속 초청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6-09 15:03
​13∼15일 오스트리아·15∼17일 스페인 국빈 방문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1∼13일 2박 3일간 일정으로 영국에서 개최되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또한 문 대통령은 13∼15일 오스트리아를, 15∼17일 스페인을 차례로 국빈 방문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9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12일과 13일 이틀 간 열리는 G7 확대회의 3개 세션에 참석해 한국판 뉴딜의 경험을 공유할 예정”이라며 이같은 소식을 전했다.

문 대통령의 G7 정상회의 참석은 의장국인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 초청에 따른 것이다. 영국 콘월에서 열리는 이번 G7 정상회의에는 한국과 함께 호주,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4개국이 초청됐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G7 정상회의에 초청됐다. 미국이 의장국이었던 지난해 G7 정상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취소됐다.

보건을 주제로 한 확대회의 1세션에서는 백신 공급 확대 및 글로벌 보건 시스템 역량 강화 방안이, 열린사회·경제를 다루는 2세션에서는 열린사회 가치 확산을 위한 공조 강화 방안이 각각 논의된다.

기후변화·환경을 주제로 하는 3세션에서는 녹색성장을 통한 기후환경 대응 방안, 생물다양성 감소 대응 방안 등에 대한 정상들의 의견 교환이 이뤄질 예정이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이번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주요국 정상들과 양자 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에 이어 13∼15일 2박 3일간 일정으로 오스트리아를 찾는다. 지난 1892년 양국 수교한 이후 한국 대통령의 첫 오스트리아 방문이다.

문 대통령은 오스트리아 방문 기간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대통령,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 잇따라 만난다.

박 대변인은 “한·오스트리아 우호관계가 한 단계 격상될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교육·문화·청소년 교류 활성화, 기후환경 대응 협력 파트너십 강화, 지속가능 성장 등 협력 강화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15∼17일에는 스페인을 국빈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스페인이 처음으로 맞이하는 국빈이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펠리페 6세, 페드로 산체스 총리와 회담을 열고 코로나 극복 협력, 세관 분야 협력 강화, 경제 분야 협력 다변화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