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재미 이산가족 상봉 문제, 北 기회 닿는대로 제기할 것"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6-08 14:07
"이산가족문제 시급성 정부도 잘 알아"

[사진 = 통일부 제공]



통일부가 8일 미국에 거주하는 한인 이산가족의 상봉 문제에 대해 "앞으로 적십자회담이나 남북대화 계기에 남북 이산가족 상봉 문제와 함께 기회가 닿는 대로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통일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이 북미 이산가족 상봉 문제 해결 필요성을 강조한 것에 대해 "이산가족 문제 해결의 시급성에 대해선 정부도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당국자는 "2018년에도 적십자 회담 등에서 재미 이산가족의 상봉 문제 필요성을 북측에 제기했지만, 북한이 적극적으로 호응해오지는 않아 합의에 이르지는 못했다"고 설명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지금까지 개최된 총 21차례 남북 이산가족 대면 상봉행사를 통해 상봉 기회를 얻은 미국 거주 한인은 총 120명으로 집계된다.

블링컨 장관은 7일(현지시간) 미 의회 하원 세출위 소위 청문회에서 북미 이산가족 상봉 문제에 대해 "정말 가슴이 찢어지는 일"이라며 "한국의 파트너와 함께 한국계 미국인 이산가족의 이해관계가 우리 노력에 반영되도록 확실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북한인권특사 문제에 대해서는 "시간표를 둘 순 없다"면서도 "반드시 임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북한인권특사에 대한 검증 과정에 대해 그는 "예전보다 더 복잡하고 시간도 많이 걸려 힘들어졌다"면서 "우리는 모든 게 적절히 이뤄지도록 확실히 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블링컨 장관의 발언에 대해 "기본적으로 미국 측이 판단할 사항"이라며 "앞으로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의 북한 인권대사 임명 문제에 대해서는 "북한인권법의 취지대로 활동할 수 있게 범위, 역할을 정하는 것도 중요하다는 입장에서 주관부서인 외교부가 검토 중인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한편, 이 당국자는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이달 중순 한국을 방문할 것이란 일본 매체 보도와 관련해 "특별대표의 임무 범위상 한국 등 동맹국과의 대북정책 공조 문제에 대한 협의가 필요하고 이를 위해 방한 일정은 당연히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김 특별대표의 방한 일정 자체나 세부 내용에 대해서는 지금 단계에서 확인해줄 수 있는 내용은 없다"고 덧붙였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