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당 간부협의회 소집...전원회의 앞두고 사전 점검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6-08 10:07
노동당 전원회의, 오는 9~10일로 예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7일 노동당 중앙위원회와 도당위원회 책임간부 협의회를 소집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8일 보도했다 [사진 =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앞두고 간부 협의회를 소집해 하반기 경제정책과 인민생활 안정 방안을 토의했다. 오는 9~10일로 예상되는 전원회의를 앞두고 핵심간부들과 사전 점검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6월 7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당중앙위원회와 도당위원회 책임 간부들의 협의회를 소집하셨다"고 8일 보도했다. 당 중앙위와 도 당위원회 책임간부들이 모이는 협의회는 김정일 국방위원장 시절에는 열린 적이 없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이날 협의회에서 "국가경제사업과 인민생활 보장과 관련하여 당면하게 제기된 문제들을 요해(파악) 검토하시고 그 실행을 위한 중요한 과업들을 포치(전달)하셨다"고 소개했다.

이어 "현 정세에 대처한 당 중앙의 각 부서들과 정부 기관들, 각 도당위원회들의 사업 및 연구 방향에 대하여 지적하시면서 당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계기로 국가경제사업과 인민생활 안정에서 실질적인 전환을 가져오기 위한 구상을 피력하셨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책임 간부들이 조국과 인민에 헌신 분투할 것과 국가 경제발전과 인민생활 수준 제고에서 제기되는 문제에 대해 '강령적인 가르침'을 줬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다만 이날 논의된 제시한 과업과 구상의 구체적인 내용은 보도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선군정치를 앞세웠던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달리 당내 각종 조직과 기구를 활용하는 '당에 의한 영도'를 강조하는 모습이다. 

협의회에는 조용원 당 조직비서와 김덕훈 내각 총리를 비롯해 당 비서와 부장들, 각 도당 책임비서가 참가했다.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당 부부장은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당 부장급 이상 간부들이 참석하는 회의여서 참석 대상이 아닌 것으로 예상된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이번 협의회는 전원회의를 직전에 두고 당 중앙위 도당위 핵심간부들과 사전 토론 성격"이라며 "중앙-도당 협의회는 중앙지방간 협의회 성격으로 경제에 방점을 두고 있으며 지방발전 및 지역균형 발전 문제도 동시에 고려하고 있다는 것이다. 권한위임과 분산을 하되 책임을 묻겠다는 김정은 시대의 통치구조로 정립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