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됐던 의정부 리얼돌 체험방…결국 폐업

신동근 기자입력 : 2021-06-07 20:01
"영업 준비 중 논란 발생해 폐업"…학생보호구역은 아냐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 캡처]


경기 의정부시 중심가에 위치해 논란이 된 리얼돌(사람의 신체를 본뜬 성인용품) 체험방이 결국 문을 닫는다.

7일 의정부시에 따르면 해당 업주는 이날 오후 건물에 부착한 간판을 철거했으며, 출입문에도 '영업 준비 중 논란이 발생해 폐업합니다'라는 글을 써 붙였다.

앞서 이 업소는 이달 초 의정부시 내 신도시 중심가 건물 7층에 영업 준비를 마쳤다. 개업 소식은 금세 알려졌고 학부모 단체와 같은 건물 점포 업주 등이 반발했다. 이들은 시청과 교육청 등에 민원을 제기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리얼돌 체험방 영업을 중단시켜 달라'는 내용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그러나 리얼돌 체험방은 자유업종이어서 행정기관에 신고하지 않아도 되고, 학생들을 보호하고자 설정한 정화구역(학교 경계로부터 200m 이내) 밖에 있었기 때문에 단속 대상도 아니었다.

현재 경찰청은 여성가족부, 지방자치단체와 다음 달 31일까지 리얼돌 체험방이 온·오프라인 광고와 용도·시설 미변경 등 불법행위를 하고 있는지에 대해 합동 단속하기로 했다. 경기북부에는 현재 이 업소를 포함해 리얼돌 체험방 7곳이 운영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