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D-287] 윤석열 이어 김동연‧최재형, 대선 다크호스로 등장?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5-26 08:00
野 "김동연·최재형·윤석열, 적절한 시점에 통합 가능"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와 최재형 감사원장 [사진=연합뉴스]
 

제20대 대통령선거가 300일도 채 남지 않으면서 ‘장외’ 대권 잠룡들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25일 정치권에 따르면, 다크호스로 급부상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이어 최근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와 최재형 감사원장 등이 대권 잠룡으로 거론되고 있다. 특히, 국민의힘 측에서 적극적으로 나서며 이들의 영입 가능성까지도 시사하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의 목소리를 모두 담아내기 위해서는 야권에 속한 후보들이 적절한 시점에 제1야당인 국민의힘 통합플랫폼에 참여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당대표에 출마한 나경원 전 의원도 “최 원장과 윤 전 총장, 김 전 부총리는 문재인 정권 사람들이 아닌 정권심판과 정권교체 기수”라며 “문 정권의 무능과 오만한 민낯을 누구보다 가까이서 봤고, 소신껏 불의에 저항한 분들이다. 국민의힘의 소중한 자원”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지난 21일 ‘청년들과 공감, 소통의 장, 영리해’ 강연장에서 김 전 부총리는 기자들과 만나 “지금 그런 것(대권주자)에 대해 얘기를 할 상황이 아니다”라며 “공직에서 나와 2년 반 동안 국가나 사회로부터 받았던 많은 것에 대해 어떻게 돌려줄 수 있을지 대안을 생각 중”이라고 말했다.

김 전 부총리는 이처럼 대선출마와 관련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고수하고 있지만, 조만간 자서전 발간을 앞두고 출마의지를 공식적으로 밝힐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최재형 감사원장은 대선출마와 관련해 어떠한 입장도 공식적으로 발표한 바 없다.

다만 최 원장의 팬클럽은 그가 대선에 출마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21일 감사원을 찾아 “실의와 좌절의 늪에서 분노하고 있는 대다수 국민에게 희망과 활기를 되찾아줄 대안은 최 원장을 대통령 후보로 추대하는 길뿐이라는 것을 천명한다”는 내용의 호소문을 발표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을 지지하는 전문가 포럼인 ‘공정과 상식 회복을 위한 국민연합’은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전당대회 이후 공식적인 활동을 시작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해당 포럼 상임대표인 정용상 동국대 법학과 명예교수는 이날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이 잠행을 깨고 국민의힘 당 대표가 선출된 이후쯤에 (대권도전) 선언을 하지 않을까 한다”며 “제3지대와 국민의힘 입당에 대한 선택 문제, 시기 방법에 따른 로드맵이 있지 않을까 예상한다. (다만) 객관적으로 아는 바는 없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