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배트남 법인 지분 전량 매각…프렌차이즈로 전환

이보미 기자입력 : 2021-05-17 18:58

 

이마트가 베트남 기업인 타코(THACO)에 베트남 이마트 지분 100%를 매각하고, 현지 사업을 프렌차이즈 형태로 전환한다.

이마트는 17일 공시한 분기 보고서에서 이사회가 이런 내용의 베트남 지분 매각안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마트는 2015년 베트남에 1호점인 호찌민 고밥점을 열었으나 그동안 인허가 등의 문제로 추가 출점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마트는 타코와의 제휴를 통해 오는 2025년까지 10개 이상 점포를 추가로 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 노브랜드 상품의 70%가량이 국내 중소기업 제조 상품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추가 출점시 국내 중소기업의 수출 증가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는 게 이마트 측의 설명이다.

현재 호찌민 고밥점에서 취급하는 한국 상품은 지난해 기준으로 1200여종에 이른다. 이중 약 85%가 노브랜드 등 이마트 자체 브랜드 상품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타코와의 전략적 제휴로 베트남 사업의 성장성과 수익성이 동시에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타코는 자동차·부동산·농축업 등의 사업을 영위하는 베트남 재계 4위 기업으로, 사업 부지와 쇼핑몰 다수를 가지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