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에 깔린 주유소 여직원, 시민들이 구해냈다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5-09 20:29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끼인 40대 주유소 여직원을 시민들이 구해냈다.

9일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 40분경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소재 한 주유소에서 주유를 마친 카니발 차량이 40대 여직원에게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여성이 치인 것을 인지 못한 운전자가 사고 이후에도 계속 차량을 이동하면서 해당 여성은 차량 앞바퀴와 뒷바퀴 사이에 끼인 채 5m정도 끌려갔다.

이를 목격한 주유소 직원과 손님 등 15명이 차량을 들어 올린 다음 여성을 구조했고, 이후 해당 여성은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해당 여성은 중상은 피한 것으로 전해진다.

사고를 낸 카니발 운전자는 20대 남성으로 음주운전은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사고 운전자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상 혐의로 입건해 CCTV 등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9일 오후 12시 40분경 SUV 차량의 바퀴 사이에 끼이는 사고를 당한 주유소 여직원을 시민들과 직원들이 구해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