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노조, 파업 초읽기...쟁의활동 찬반투표 돌입

류혜경 기자입력 : 2021-05-05 10:16
지난 4차 본교섭서 협상 결렬...파업할 수도
삼성디스플레이 노조가 파업 쟁의권 확보 움직임에 나서고 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 노조는 전날부터 조합원 2400여 명을 대상으로 파업 등 쟁의활동에 대한 찬반 전자투표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지난 3일에는 중앙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조정을 신청한 것으로 전해진다. 중노위에서도 노사가 합의를 보지 못하고 '조정 중지' 결정이 나오면 노조는 찬반 투표를 거쳐 파업 등을 포함한 쟁의권을 확보하게 된다. 삼성디스플레이에서 현재까지 노조가 쟁의행위에 나선 적은 없다.

노조는 지난달 27일 열린 4차 본교섭에서 임금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삼성디스플레이 노사는 지난 2월부터 실무교섭 4회, 본교섭 4회 등 총 8회에 걸쳐 임금협상을 위한 단체교섭을 진행했지만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노조는 지난해 실적 등을 근거로 기본인상률 6.8%와 위험수당 현실화, 해외 출장자에 대한 처우 개선 등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경영진은 노사협의회와 합의한 기본 인상률 4.5% 이외에는 어렵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삼성디스플레이 노조는 지난해 2월 한국노총 산하로 출범했다. 현재 조합원 수는 전체 직원의 10%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무노조 경영 폐기'를 선언한 이후 전자 계열사로서는 처음 단체교섭을 가졌고, 단협에 나섰다.
 

1월 14일 삼성디스플레이 아산1캠퍼스에서 열린 ‘단체협약 체결식’에서 노사 양측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종근 인사 담당 상무(왼쪽부터), 김정란 노조 위원장, 김범동 인사팀장, 이창완 노조 위원장.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제공]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