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물산, 롯데월드타워몰 단일 소유한다

서민지 기자입력 : 2021-04-22 16:40
롯데쇼핑(15%), 호텔롯데(10%) 지분 전량 매입
롯데물산이 22일 롯데월드타워몰의 안정적인 수익창출과 미래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해 기존 롯데쇼핑(15%), 호텔롯데(10%)의 소유권 지분 전량을 매입한다고 밝혔다.

롯데월드타워몰을 단독으로 소유해 부동산 및 자산관리사업에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쇼핑, 호텔 역시 각 주력사업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 

기존 롯데월드타워몰은 롯데물산, 롯데쇼핑, 호텔롯데 3개사가 소유권지분을 각각 75%, 15%, 10%씩 투자해 운영했다. 지분 매입 규모는 롯데쇼핑 약 8300억원, 호텔롯데 약 5500억원으로 약 1조 4000억원이다.

[사진=롯데물산 제공]

롯데물산은 국내 최고 높이 건축물인 롯데월드타워와 대표 복합 쇼핑몰 롯데월드몰의 시행운영사다. 올해 롯데월드타워 오피스 임대가 모두 완료됐고, 거주시설인 '시그니엘 레지던스' 역시 당초 계획 대비 분양이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이번 지분 인수로 안정적인 수익 창출과 급변하는 시장환경에 맞춘 빠른 의사결정을 통해 주도적인 단지 내 영업 활성화와 책임 경영이 가능해졌다. 롯데물산은 올해 초 롯데자산개발 사업 중 자산관리사업(Property Management)도 인수했다.

롯데물산 관계계자는 "이번 지분매입을 통해 롯데월드타워몰의 미래 자산가치를 기반으로 한 자산관리 전문회사로 성장하고, 자산 유연성 제고를 통한 신규 사업의 경쟁력을 확보해 기업의 미래 가치도 지속적으로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