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1분기 부동산 매매거래 줄었다…전분기 대비 22.6% 하락

한지연 기자입력 : 2021-04-20 09:32
매매거래액도 작년 같은 기간보다 5.3% 감소

[그래프=올 1분기 전국 부동산유형별 매매거래량 및 증감률. 부동산플래닛 제공]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 강화로 올 1분기 전국 부동산 매매 거래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종합정보플랫폼 부동산플래닛은 올 1분기 부동산 전국 부동산 매매결과를 분석한 결과 매매거래량은 전분기대비 22.6% 감소한 42만2500건을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전년동기와 비교해선 6.7% 감소한 수치다.

올 1분기 매매거래액도 작년 같은 기간보다 5.3% 감소했고, 전 분기보다 30.6% 줄어든 112조5000억원을 기록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부동산 규제의 영향이 더욱 두드러진다.

지역 대부분이 투기과열지구 또는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서울시, 경기도, 세종시, 6대 광역시의 부동산 매매거래량은 전년동기에 비해 감소한 반면 그 외 시도에서는 매매거래가 증가했다.

부동산 유형별로도 아파트보다 규제가 덜한 오피스텔과 상가·사무실의 거래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단독·다가구와 아파트 매매거래량이 크게 감소했다.

1분기 전국 부동산 매매거래를 유형별로 살펴보면 주택거래 20만8000건, 토지 17만2000건,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 2만건, 오피스텔 1만2000건 순으로 매매거래를 했다.

이중 주택거래는 전년동기 대비 19.5%, 전분기 대비 33.4% 감소한 20만8238건을 기록했다. 아파트 거래는 전년동기대비 24.7% 감소, 전분기 대비 38.3% 줄었다.

올 1분기 매매거래금액은 112조5000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5.3% 감소했으며, 전 분기 대비로는 30.6% 줄었다. 상업∙업무용 부동산이 20조6000억원, 주택 65조8000억원, 토지 23조4000억원 순이었다.

상업∙업무용 부동산 중 상업∙업무용 빌딩 거래금액은 전분기 대비 15.9% 줄었지만, 지난해 같은기간과 비교하면 23.5% 늘었다.

주택거래금액은 전분기 대비 39.4%, 전년동기대비 19.0% 감소해 감소폭이 컸다. 이중 아파트 거래금액이 전분기 대비 43.7%, 전년동기대비 22.9% 줄며 거래금액 감소 규모를 키웠다.

정수민 부동산플래닛대표는 "저금리 기조와 시중 유동자금이 증가하는 상황이 맞물리면서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지역이나 부동산 상품으로 투자 수요가 증가했다"며 "공시가격의 급격한 상승 및 대출규제가 심한 주거용보다는 상업용 부동산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