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본 원전 오염수 배출 결정은 문명국가 행동 아냐”

일본 동북부 후쿠시마현에 있는 후쿠시마 제1 원자력 발전소 모습. [사진=EPA·연합뉴스]
 

일본이 후쿠시마 제1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기로 한 데 대해 중국이 항의했다.

15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우장하오 부장조리(차관보급)는 다루미 히데오 주중 일본대사를 초치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에 대해 "강렬한 불만과 단호한 반대"를 표명하고 항의했다.

우 부장조리는 "일본은 자신의 책임을 인정하고 국제의무를 이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전달했다.

그러면서 중국 측은 일본 정부가 오염수의 해양 방출 방침을 철회하고 국제기구 하에서 중국인 전문가를 포함한 합동 기술그룹을 창설할 것도 요청했다.

이해 관계자와 국제기구의 동의를 얻을 때까지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해서는 안 된다고도 우 부장조리는 강조했다.

이와 관련 일본 니혼게이자이는 중국이 일본 대사를 초치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